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TV 게임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국회/정당
[톱뉴스]
유승민 "공영방송 중립성 보장하겠다"
"방송-통신, 신기술 중심 융합은 합해서 보는 것이 맞다"
2017년 04월 21일 오후 18:3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윤선훈기자]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 후보가 집권 시 공영방송의 중립성을 강하게 보장하는 법을 제정하겠다고 밝혔다.

유 후보는 21일 성남 글로벌 R&D 센터에서 열린 디지털경제협의회 주최 토론회에서 "공영방송사의 정치적 편향은 심각한 문제라고 생각한다"며 "진보정권이나 보수정권이나, 이사회와 사장, 보도국장을 바꿔서 방송을 정권의 입맛에 맞게 하는데 그건 후진적 민주주의"라고 비판했다.

유 후보는 그러면서 "언론으로서의 방송은 중립성을 강하게 보장하는 법을 제정하겠다"고 했다.



유 후보는 "네이버나 다음 등의 포털이 언론이냐, 그냥 검색 기구냐에 대해서 갑론을박이 많은데 사회 어젠다를 정하고 그에 영향을 주는 건 분명히 있다"며 "아무리 기술이 바뀌어도 언론이라는 기능 아래 들어가면 정보의 공정하고 분명한 가이드라인 하에서 움직여야 한다"고 했다.

유 후보는 "방송과 통신이 신기술 중심으로 융합되는 건 합쳐서 보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며 "비즈니스 영역은 어지간하면 시장에 맡기는 게 일자리에도, 4차 산업혁명에도 도움이 된다"고 주장했다. 또 "방송통신위원회에서 산업에 대한 규제와 언론에 대한 규제를 구분해서, 산업은 하나의 통합된 거버넌스 안으로 가도록 하는 게 기본적인 원칙"이라고 강조했다.

유 후보는 망 중립성에 대해선 "망 중립성 강화 정책이 KT 때문에 그 동안 더디게 진행됐다"며 "앞으로 이 부분은 확실히 강화를 하겠다"고 밝혔다.

윤선훈기자 krel@inews24.com, 사진 국회사진취재단 photo@i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정치 최신뉴스
유승민, 서울 곳곳 돌며 청년층·노년층 동시 공..
洪 "劉, 세탁기 들어갔다 나와도 배신자"
홍준표의 '대구 대첩', 서문시장 유세 열기
유승민, 완주 의지 재확인 "투표일 제 이름 보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강민경]스마트홈·IoT 진짜 필요한..
[박준영]여전히 열악한 게임업계 근..
[기고] 데이터베이스(DB) 전문가가..
[김다운]진짜 가계대출 규모? 한은vs금..
[문영수]게임 자율규제? 이용자도 납..
프리미엄/정보
애플의 디즈니 인수설, 실현 가능성은?

오늘 내가 읽은 뉴스

 

19대대선
2017 SMS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