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청와대
"사형제 폐지·양심적 병역 거부, 국제 원칙 따른 대안 필요"
文 대통령, 이성호 국가인권위원장 특별보고서 "인권위 위상 높여야"
2017년 12월 07일 오후 17:29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채송무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국가인권위원회 이성호 위원장과 이경숙·최혜리 상임위원과 오찬을 겸한 특별 업무보고를 받고 "인권위가 존재감을 높여 국가인권의 상징이라는 위상을 확보해야한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7일 오찬 겸 업무보고에서 향후 인권위원회의 구상도 보고 받았다. 이 위원장은 이날 사회권 등 기본권 강화와 지방분권을 골자로 한 헌법개정과 인권기본법, 인권 교육지정법, 차별금지법 등 인권 관련 기본법 체계 완비를 요청했다.

또, 사회적 약자의 인권 보장과 차별 배제 혐오에 대한 개별 법령 정비, 위원회의 자율성과 독립성 보장을 제도화하기 위한 인권 보장 체계 구상을 보고했다.



문 대통령은 이같은 인권위의 구상에 적극 공감을 표하면서 "인권위가 인권 기본법, 인권 교육지원법 등 법 제도 마련에 주도적으로 나서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인권위가 국제 인권규범의 국내 실행을 담당하는 기관인 만큼 국제 기준을 적극적으로 반영하는 권고를 많이 해달라"며 "사형제 폐지나 양심적 병역 거부 인정과 같은 사안의 경우 국제 인권 원칙에 따른 기준과 대안을 제시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군 인권 보호관 제도가 본격적으로 실치되기 전이라도 인권위 내에 군 인권 보호를 위한 조직을 신설하면 좋겠다"며 "인권위 권고 사항을 각 정부 부처가 이행할 수 있도록 기관 평가에 반영하는 것이 바람직하며 정당한 이유 없이 권고 사항을 이행하지 않을 경우 알려주시면 챙기겠다"고 의지를 보였다.

이날 특별 보고는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처음이며 2012년 3월 이명박 정부에서 이뤄진 특별 보고 이후 5년 9개월 만에 이뤄졌다.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정치 최신뉴스
김성태 "대문 활짝 열겠다" 바른정당과 대통합..
[포토]'친홍'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사령탑!
[포토]얘기 나누는 한국당 '투톱' 홍준표-김성태
[포토]큰절 하는 김성태 한국당 새 원내대표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책쓰기 코치,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이성필의 NOW 지바]윤덕여호, '경험..
[도민선] '조직강화' 바람몰이 나선 방..
[윤선훈] 현장에서 체감하는 기술탈..
[김동현의 허슬&플로우]정성룡, 그를..
프리미엄/정보
알파벳, 네스트로 아마존 견제 성공할..

 

2018 평창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