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청와대
보고 조작 문건 발견, 전 정권 세월호 문건 또 나올까
메가톤급 세월호 문건, 전 정권 파일 250만개 남아 또 나올수도
2017년 10월 12일 오후 17:07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채송무기자] 또 하나의 메가톤급 전 정부의 문건이 발견됐다. 전 국민적 의혹이 있는 세월호 사고 관련 정부 대처와 관련된 것이어서 논란이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은 12일 청와대 기자실을 찾아 이같이 밝혔다. 내용은 적지 않았다. 세월호 사고 당시 박근혜 전 대통령에 보고된 최초 보고 시점이 당초 알려진 오전 10시가 아니라 오전 9시 30분이었다고 했다.

청와대가 10월 11일 발견한 문서에 의하면 국가위기관리센터는 세월호 사고가 발생한 2014년 4월 16일 오전 9시 30분 대통령과 청와대 비서실장, 경호실장을 발신으로 세월호 사고에 대해 보고했다. 이후 위기관리센터는 10시 30분에 두 번째 보고를 했고, 총 4회의 보고를 했다.



그러나 박근혜 정부는 6개월이 지난 2014년 10월 23일 최초 보고 시점을 30분 늦춘 수정 보고서를 작성했다는 것이다. 임종석 비서실장은 이에 대해 "최초 보고 시점과 지시가 나온 시점의 간극을 줄이려는 의도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청와대는 세월호 사고의 책임을 다른 곳으로 돌리기 위해 국가 위기시 국가안보실이 종합 관리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하게 한 국가위기관리 기본지침을 불법 수정한 정황도 드러났다.

청와대는 이를 심각한 국정농단의 표본으로 보고 시점에 관계없이 이를 공개하기로 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이같은 보고를 듣고 "국민께 알리고 바로잡을 필요가 있다. 이같은 모든 국민적 의혹이 해소될 수 있도록 공개하는 것이 좋겠다"고 말했다.

임종석 비서실장은 "국정농단의 참담한 상황이 너무 지나치다"며 "어떻게 국가의 주요 사무들을 이렇게 임의로 변경하고 조작할 수 있었는지 다시는 이런 일이 반복돼서는 안된다는 경계로 삼고자 한다"고 발표 사유를 밝혔다.

상황에 따라 세월호 관련 사안들이 더 나올 수도 있다. 박근혜 정부가 탄핵으로 임기를 서둘러 마치면서 청와대 컴퓨터 서버 등을 제대로 삭제하지 않은 것이다. 청와대 관계자에 따르면 현재 청와대 서버에는 박근혜 정권 당시의 문건들이 약 250만 건 가량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검색어를 '세월호'로 한 검색에는 별다른 내용이 나오지 않았다. 이번 문건도 국가위기관리 지침 개정 과정에서 나온 것이고 검색어를 '진도' '해난 사고'로 해서 찾은 것이다.

청와대는 그동안 박근혜 정권의 문서와 관련해 적극성을 갖고 검색을 하지는 않았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번 것도 위기관리 지침 개정을 보면서 2014년 7월에 내용이 바뀌어있었고 내용도 재난과 안보 부분을 분리했는데, 이전 위기 관리 부분에 줄을 좍좍 그어 바꿔서 의구심을 갖고 찾아보는 과정에서 나온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번 폭로로 전 국민적 관심사였던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세월호 8시간' 의혹이 다시 올라올 전망이다. 그 과정에서 세월호와 관련된 새로운 문건이 나올 가능성도 적지 않다.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정치 최신뉴스
사드로 막혔던 한·중 경제협력 사업 재가동..
靑 "홀대론 동의 못해, 정상회담 내용 평가해달..
文 대통령, "한중, 근대사 고난 함께 겪은 동지"
[포토]김성태, '당 3선 의원과 간담회'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이성필의 NOW 도쿄]일본, '월드컵 가..
[이성필의 NOW 도쿄]걱정이 필요 없..
[이영은] 인천공항 '비즈니스 패스트트..
[민혜정]개인방송 '숟가락 얹기 식' 규..
[이성필의 NOW 도쿄]북한, 그라운드 안..
프리미엄/정보
알파벳, 네스트로 아마존 견제 성공할..

 

2018 평창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