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청와대
文 대통령 "해경, 명운 걸고 국민 신뢰 회복해야"
"바다에서 일어하는 재난 끝까지 해경이 책임져야"
2017년 09월 13일 오후 12:05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채송무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세월호 사건 당시 해체됐다가 부활한 해양경찰에 대해 "조직의 명운을 걸고 국민의 신뢰를 회복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3년 전 해경은 세월호 참사 때 보여준 실망스러운 모습 때문에 조직 해체라는 아픔을 겪었다"며 "이후 해경이 많은 노력을 해 왔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 하지만 새로 태어나기 위해서는 더욱 뼈를 깎는 혁신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부활한 대한민국 해양경찰에 국민의 명령을 전한다"며 "바다에서 일어나는 재난과 재해는 처음부터 끝까지 해경이 완벽하게 책임져야 한다"고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무사안일주의, 해상근무를 피하는 보신주의, 인원수를 늘리고 예산만 키우는 관료주의 등 모든 잘못된 문화를 철저하게 청산해야 한다"면서 "이제 우리 바다는 안전한가라는 국민의 물음에 자신있게 대답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대통령은 "세월호 구조 과정에서 드러난 문제점들을 면밀하게 복기하고 검토하여 근본적인 원인을 찾고 확실한 대책을 마련해 달라"며 "해수부, 행안부, 국토부, 소방청, 해군, 지자체 등 관련 국가기관들과 협업·공조 체계를 갖추어 현장 지휘 역량을 빈틈없이 구축해달라"고 주문했다.

대통령은 이와 함께 "삼면이 바다인 우리에게 바다는 안보이자, 경제이며, 민생"이라며 "바다 영토와 주권 수호에 한 치의 빈틈도 있어서는 안 된다. 독도, 이어도 등 외곽 도서 경비체계를 더욱 강화하여 어떤 세력도 우리 바다를 넘보지 못하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통령은 "해양 안보에 있어서도 해군, 외교·안보 기관들과 협업·공조 체계를 더욱 활성화하여국가 안보체계의 한 축으로서 해경의 역할을 다해 주기 바란다"며 "세계 6위 수출대국 대한민국의 바닷길 안전을 해경이 완벽하게 책임져야 한다"고 말했다.

대통령은 외국 어선의 불법 조업과 연안 안전 사고 예방 체게 강화, 해양오염 방제 활동에 만전을 기할 것을 강조했고, 경찰청에서 이관받은 수사·정보 기능도 조속히 정상화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장효원] 상장사, 투자자와 '소통' 필..
[한수연] 본말이 전도된 금감원 비판
[김서온] 기업오너들은 '갑질'을 '갑질..
[허인혜] 현장과 동떨어진 정책보험,..
[문영수]TV 타는 '게임문화'
프리미엄/정보
페이스북의 메세징 성장전략 성공할..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