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정치일반
MB의 검찰 조사, 다스 실소유주 논란 대부분 부인
檢 "도곡동 땅 차명 소유도 본인과 무관하다는 입장"
2018년 03월 14일 오후 15:45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채송무 기자] 검찰에 소환된 이명박 전 대통령이 핵심 의혹인 다스 실소유주 문제와 관련해 부인하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는 14일 오후 기자들에게 "언론에 밝힌 다스와 도곡동 땅 차명소유는 본인과 무관하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조사 내용을 실시간으로 말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면서 "차명재산 의혹 등에 대해 본인 재산은 아니라는 정도로 견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날 오전 9시 23분경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한 이 전 대통령은 10층에서 특수2부장과 첨담수사본부 1부장과 10여분 정도 티타임을 가졌다. 이 시간 동안 검찰은 조사 취지와 진행 방식을 설명했고, 이 전 대통령은 "편견 없이 조사해줬으면 좋겠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이후에는 다스 실소유와 차명재산 의혹에 대한 조사가 먼저 이뤄졌다. 이 전 대통령은 이에 대해 대부분 부인하는 입장을 밝혔다.

오전 조사는 약 1시 5분경 마무리됐고, 이 전 대통령은 인근에서 배달해온 설렁탕으로 점심 식사를 했다. 오후 조사는 약 2시 무렵 재개됐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이 고령인 점을 고려해 119차량과 응급구조사를 검찰청사 내에 대기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대통령에 대한 혐의가 많은데다 대부분 부인하고 있는 상황에서 검찰 조사는 장시간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승차 공유 해법, 이용자가 먼저다.
[양창균] 포스코 사외이사들의 부적..
[송오미] 한국당, 국회정상화 관심 없..
[치매여행]<10> 치매환자의 폭력적..
[한수연] 지금도 벌어지고 있을지 모를..
프리미엄/정보
美 유엔인권이사회 탈퇴, 이유는? "정..

 

SMSC 2018
아이뉴스24 TV


Warning: Unknown: open(/var/lib/php/sessions2/sess_jkicpo65c1ej045dr0mgv7bin5, O_RDWR) failed: No space left on device (28) in Unknown on line 0

Warning: Unknown: Failed to write session data (files). Please verify that the current setting of session.save_path is correct (/var/lib/php/sessions2) in Unknown on line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