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정치일반
MB 검찰 소환 이모저모, 톤 낮췄지만 정치보복 유지
"하고 싶은 이야기 많지만…", 김영우 "文 정권, 치졸한 꿈 이뤘다"
2018년 03월 14일 오전 09:51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채송무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이 100억원 대의 뇌물 혐의로 검찰 포토라인 앞에 서는 불명예를 안았다. 이 전 대통령은 전직 대통령 사상 5번째 검찰 조사를 받게 됐다.

검찰 소환 조사가 예정된 14일, 이 전 대통령의 자택이 위치한 서울 논현동 일대에서는 긴장감이 감돌았다. 많은 방송사 카메라와 취재진이 몰린 가운데, 이 전 대통령을 태운 차는 당초 예상보다 빠른 9시 14분 경 자택을 나섰다.

전직 대통령의 예우에 따른 경찰의 호위 아래 이 전 대통령을 태운 차는 약 8분 만에 서울 서초동 서울 중앙지검에 도착했다.



이날 이명박 정권의 2인자라는 평가를 받았던 이재오 전 의원을 비롯해 주호영·권성동·김영우 의원, 안경률·최병국 전 의원, 류우익·임태희·정정길·하금열 전 비서실장 등 측근들이 사저를 찾아 이 전 대통령을 위로했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검찰 포토라인에서 "무엇보다 민생 경제가 어렵고 한반도를 둘러싼 안보 환경이 매우 엄중할 때 저와 관련된 일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대단히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그러나 이 전 대통령은 "전직 대통령으로서 하고 싶은 이야기도 많지만, 말을 아껴야 한다고 스스로 다짐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전에 제기했던 정치 보복 입장을 바꾸지는 않았지만, 목소리 톤을 높이지 않았다.

다만 이날 이 전 대통령 사저를 방문한 김영우 한국당 의원은 "문재인 정권은 이명박 전 대통령을 검찰청 포토라인에 세우기 위해 쉼 없이 달려왔다"며 "문재인 정권은 오늘 그 치졸한 꿈을 이뤘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김 의원은 "내가 오늘 이 자리에서 정치보복, 적폐청산에 대해 언급하지 않겠다. 이 자리에서 정치보복 이야기한들 바위에 계란 치기라 생각한다"면서 "이같은 정치적인 비극은 앞으로 더 이상 일어나서는 안 되다"고 말했다.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송오미] 한국당, 국회정상화 관심 없..
[치매여행]<10> 치매환자의 폭력적..
[한수연] 지금도 벌어지고 있을지 모를..
[김형태의 백스크린]32년 전에도 그..
[한상연] 경총이 송영중 끌어안아야..
프리미엄/정보
美 유엔인권이사회 탈퇴, 이유는? "정..

 

SMSC 2018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