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TV 게임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정치일반
[톱뉴스]
文대통령·5당 원내대표 회동, '일자리 격론'
일자리 추경 10조·비정규직 제로화 도마…文, 조목조목 설명
2017년 05월 19일 오후 16:46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윤채나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원내대표의 첫 회동 핵심 의제는 '일자리'였다. 문 대통령과 원내대표들은 정부가 예고한 일자리 추경,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등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는 데 가장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

청와대와 정치권에 따르면 19일 오후 2시간 20여분 가량 이어진 회동에서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이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 위원장을 맡은 데 대해 "잘 하는 것"이라며 "일자리를 못 찾은 젊은이들에게 일자리를 준다는 이야기만큼 희망적인 이야기가 없다"고 호평했다.

다만 정 원내대표는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에 추경을 편성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도 "구체적인 내용 없이 10조원을 요구하는 것에는 동의하지 못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사전에 충분히 (추경의) 내용을 설명하겠다"며 "구체적인 내역을 내놓으면 반대하는 야당도 조금 달라지지 않겠느냐"고 했다.

정 원내대표가 "일자리는 기업이 만드는 것이니 기업을 적대시한다면 일자리 창출과 상반되는 상황이 생길 수 있다"며 법인세 인상 반대 목소리를 내자, 문 대통령은 "기존 정부와 같이 최대한 기업 활동을 지원하는 것은 당연한 것이지만 형태는 달라져야 한다"고 선을 그었다.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화와 관련해선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가 "비정규직을 정규직화하는 것으로 방향을 잡은 것은 맞지만 일시에 전체를 제로화하면 청년 취업을 막는 등의 부작용이 있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문 대통령은 "연착륙을 위해서는 여러 가지 타임 스케줄을 짜 순차적으로 해야 한다"며 "서울시의 경우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데 5년 정도 걸렸다고 한다. 오래된 비정규직부터 차례대로 (정규직화) 한다든지 시간이 조금 걸릴 수 있다. 비정규직을 줄여야 한다는 원칙을 선언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정규직의 1~2%만이라도 노동 유연성을 가질 수 있게 하면 기업에서 정규직을 많이 채용하겠다고 한다"며 "이런 점도 고려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우리나라가 노동 유연성이 없다고 일반적으로 이야기되는데, 해고되는 비율은 OECD 국가 중 높은 편"이라며 "노동 유연성은 실증적인 조사를 통해 정밀 분석해 볼 필요가 있다.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나 노동 유연성 문제는 사안별로 정밀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노 원내대표는 회동 후 기자회견에서 "비정규직 현상과 해법에 대해 대통령을 비롯해 여권에서 대단히 깊이 있게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봤다"고 전하기도 했다.

윤채나기자 come2ms@inews24.com 사진 조성우 기자 xconfind@i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정치 최신뉴스
'을지훈련 동안 北 도발 않으면 진전', 한미 목..
[포토]한명숙 전 총리 사진 들고 발언하는 권..
[포토]법사위 출석한 박상기 법무부 장관
[포토]김소영 법원행정처장 "한명숙 재판 비판은..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김나리]'테크핀' 발목 잡는 은산분리..
[도민선]후퇴한 공약, 지금이 사과할..
[책쓰기 코치,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윤선훈] 비정규직 기준, 명확한 정의..
[김문기] 스마트폰, 100만원 '고지전'
프리미엄/정보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
2017 DC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