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TV 게임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여행
[톱뉴스]
대교, '마이다스 리조트' 그랜드 오픈
자연 친화적 공간 최대한 확보…친환경 리조트 지향
2017년 05월 12일 오전 09:42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장유미기자] 대교가 12일 경기도 가평군 청평면 북한강변에 '마이다스 리조트' 그랜드 오픈한다.

마이다스 리조트는 대지면적 5만520㎡(약 1만5천200평) 중 건폐율(대지면적에 대한 건축면적 비율)을 낮춰 자연 친화적인 공간을 최대한 확보했다.

녹지면적과 건축면적 비율이 92대 8로, 약 9천300평에 이르는 풍부한 자연 녹지공간을 자랑한다. 푸른 잔디밭과 숲, 계곡 등 자연 휴식 공간은 물론 에너지 절감 효과를 가져오는 단열 시설까지 갖춰 친환경 리조트를 지향한다.



마이다스 리조트는 지상 5층, 총 72개의 객실로 이뤄져 있으며 전 객실이 리버뷰(River view)로 북한강의 아름다운 전망을 24시간 감상하며 자연과 하나되는 건강한 쉼을 즐길 수 있다.

또 이곳은 대교의 교육 콘텐츠를 담은 프리미엄 키즈 아카데미 '키즈잼(Kids JAM)'을 선보이며 마이다스 리조트만의 특별한 경험을 선사한다. 키즈잼은 즐거운 배움의 경험을 통해 어린이들의 두뇌, 신체, 정서를 통합적으로 발달시키는 놀이체험 문화공간이다.

마이다스 리조트는 각종 세미나와 컨퍼런스, 워크샵, 비즈니스 미팅은 물론 가족연회, 스몰파티 등 다양한 연회 행사가 가능한 공간도 마련했다. 최대 150명까지 수용할 수 있는 대연회장 '제우스'를 비롯해 비즈니스 미팅을 위한 회의실 '아테나'와 '아폴로', 청평의 푸르른 자연을 온전히 즐길 수 있는 야외 연회 공간 '아르테미스' 등 차별화된 공간에서 다양한 행사를 진행할 수 있다.

또 파인 다이닝 레스토랑 '디오니소스'에서는 제철 재료와 로컬 푸드를 활용해 마이다스 리조트에서만 맛볼 수 있는 요리를 제공한다. 캐주얼 다이닝&카페 '헤르메스'에서는 아름다운 북한강을 바라보며 다양한 베이커리, 커피, 주스, 와인 등을 즐길 수 있다.

이 외에도 이곳에는 청평의 아름다운 청정 자연을 활용한 글램핑장과 BBQ존이 있고 다양한 문화공연 공간인 다목적홀 등 차별화된 부대 시설도 갖춰져 있다.

마이다스 리조트 관계자는 "품격있는 여행과 힐링, 교육과 비즈니스를 위한 최고급 시설과 조건을 모두 갖춘 프리미엄 리조트를 청평에 새롭게 선보이게 됐다"며 "마이다스 리조트에서만 느낄 수 있는 특별한 경험을 선사하며 쉼에 대한 새로운 화두를 제시하는 복합 힐링 공간으로 발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장유미기자 sweet@i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생활 최신뉴스
아모레퍼시픽, 佛 최대백화점에 단독매장 오픈
CJ오쇼핑 셀렙숍, 자체 브랜드 'Ce&' 론칭
'열공' 제약회사 CEO 50명, '닥터 왓슨의 미래'..
팔도, 만우절 장난 '팔도 만능 비빔장' 실제 출..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윤채나]'노 룩 패스'와 국회의원 보좌..
[권혜림]기립박수=트로피?…칸영화제..
[김문기] PC 골리앗에 맞선 다윗의..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세월호에게..
[강민경]팬택이 못 갖췄던 3박자
프리미엄/정보
아마존의 차세대 먹거리는 '제약사업'
MS가 휴대폰 사업 포기 못하는 이유?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