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TV 게임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여행
[톱뉴스]
호텔신라, 제주 상생 프로젝트 박차…'함덕쉼팡' 재개장
맛있는 제주만들기 17호점 재개장 위해 컨설팅·메뉴 개발 전폭 지원
2017년 03월 09일 오전 11:28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장유미기자] 호텔신라가 제주지역사회와 함께 하는 상생 프로젝트 '맛있는 제주만들기' 17호점이 재개장했다고 9일 밝혔다.

맛있는 제주만들기 17호점으로 선정된 제주시 조천읍 소재의 함덕쉼팡은 메뉴 조리법과 손님 응대 서비스에 대한 컨설팅과 주방 설비 지원 등을 호텔신라 측으로부터 받고 이날 재개장했다.

김은정 씨가 지난 2014년부터 운영한 '함덕쉼팡'은 해물라면, 불고기 전골, 비빔밥 등을 주메뉴로 일 평균 15만원 정도의 매출을 올리는 20평 규모의 소규모 음식점이었다.

영업주 김 씨는 제주 출신으로 호텔, 식당에서의 근무 경험을 토대로 장사하겠다는 의욕은 있었으나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조리교육을 받지 못한 상태에서 영업하다 보니 장사가 잘되지 않았다. 이로 인해 생활고에 시달리는 상황이 지속됐다. 몸이 불편한 김 씨의 남편도 감귤 단속반 활동까지 하며 생계를 위해 노력하고는 있지만 두 자녀의 교육비와 생활비를 감당하며 빚까지 갚기에는 힘든 상황이었다.



호텔신라는 식당운영자 면담과 주변상권 조사를 통해 17호점만의 차별화된 음식 메뉴를 개발해 노하우를 전수했다. 또 비좁았던 주방 공간을 확대하고 노후화된 시설물을 전면 교체하는 등 식당 환경도 대폭 개선했다.

더불어 '함덕쉼팡'이 여름에만 90만 명 이상이 방문하는 함덕해수욕장과 올레길 19코스 등의 관광명소들과 가깝다는 지리적 이점을 살려 관광객들에게 사랑받는 맛집으로 탈바꿈할 수 있도록 전폭 지원했다.

호텔신라 관계자는 "함덕쉼팡의 음식 메뉴는 주변상권 조사결과 대부분 관광객이 20~30대인 것을 고려해 젊은 층에 친숙한 메뉴인 피자와 기존 메뉴를 업그레이드 시킨 문어탕면으로 정했다"며 "피자 메뉴는 직접 손 반죽한 '수타피자'를 제공해 피자도우를 차별화했다"고 말했다.

이날 '맛있는 제주만들기' 17호점 재개장식에는 제주도청 오종수 보건위생과장, 제주시 조천읍 김정완 읍장, JIBS 정재엽 편성제작국장, 제주신라호텔 오상훈 총지배인, 신라면세점 제주점 고낙천 점장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함덕쉼팡' 운영자 김 씨는 "함덕쉼팡이 '맛있는 제주만들기' 17호점으로 새롭게 재탄생한 것이 꿈만 같다"며 "앞으로 많은 분이 편하게 쉬었다 갈 수 있는 맛집으로 거듭나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장유미기자 sweet@i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생활 최신뉴스
카라반 노지캠퍼들, 자연 속 '기부문화' 꽃 피웠..
[주말N]'삼겹살에 와인 한 잔' 하남돼지집 이태..
논문컨설팅 기업 글로빛, 석·박사 논문통과율 9..
피씨엘 "다중암진단키트, 세계 각지에서 수요 문..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민혜정]인터넷기업 규제, 땜질식 처방..
[김동현의 NOW 도쿄]도쿄돔의 '종이팩'..
[김동현의 NOW 도쿄]"최재훈은 어디 있..
[윤채나] 초유의 수능 연기, 위기를 기..
[이성필의 'Feel']홍명보·박지성, 韓..
프리미엄/정보
유튜브, 알파벳의 성장 촉매제될까?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
2017 DC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