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문화일반
[평창스토리]지구촌 평화의 축제…마지막 밤 이야기
우리를 울리고 웃긴 이벤트 폐막…이방카·김영철 어색한 만남
2018년 02월 26일 오전 06:0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김형태 기자] 평창의 밤하늘을 하얗게 밝히던 성화가 꺼졌다. 지난 2주간 강원도 산골마을에서 힘차게 진행된 평화의 축제는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많은 이야기가 쏟아졌다.

기쁨, 환희, 슬픔, 좌절, 눈물이 어우러진 시간이었다. 북한의 김여정부터 미국의 이방카 트럼프까지 선수 이외의 인사들도 큰 주목을 받았다. 이번 올림픽을 계기로 한반도에 긴장의 장막을 걷어내고 평화의 시간을 정착하려는 노력은 "미국과 대화할 용의가 있다"는 북한의 응답으로 이어졌다.

북한 예술단이 한국에서 첫 공연을 했고, 미녀응원단은 가는 곳마다 화제였다. 사상 첫 남북 단일팀을 구성한 여자 아이스하키는 전세계 미디어의 주목을 받았다. 무명의 '마늘 소녀'들로 구성된 여자 컬링팀은 세계적인 화제로 부상했다. 무엇보다 화려하면서도 미래지향적인 개막식과 폐막식은 첨단 기술과 전통예술의 조화로 큰 찬사를 받았다.

이제 평창은 아쉬움을 뒤로 하고 4년 뒤 베이징으로 바통을 넘겼다. 2년 뒤에는 도쿄에서 하계 올림픽이 열린다. 동북아시아 이웃 세 나라에서 3번의 올림픽이 연달아 열리는 것이다. 평창의 성공에 도쿄와 베이징이 적지 않은 자극을 받았다는 후문이다. 짧지 않은 시간 동안 세계인들을 울리고 웃긴 열전의 평창, 그 마지막 날을 화보에 담았다.



























김형태기자 tam@inews24.com 사진 강릉=이영훈기자 rok6658@inews24.com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승차 공유 해법, 이용자가 먼저다.
[양창균] 포스코 사외이사들의 부적..
[송오미] 한국당, 국회정상화 관심 없..
[치매여행]<10> 치매환자의 폭력적..
[한수연] 지금도 벌어지고 있을지 모를..
프리미엄/정보
美 유엔인권이사회 탈퇴, 이유는? "정..

 

SMSC 2018
아이뉴스24 TV


Warning: Unknown: open(/var/lib/php/sessions2/sess_lthni3mueq5vc7d8d94fje0l63, O_RDWR) failed: No space left on device (28) in Unknown on line 0

Warning: Unknown: Failed to write session data (files). Please verify that the current setting of session.save_path is correct (/var/lib/php/sessions2) in Unknown on line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