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문화일반
[평창]굳게 잡은 손길…역사적 남북 공동입장
문재인 대통령·김여정 노동장 제1부부장도 박수로 화답
2018년 02월 09일 오후 21:35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김동현 기자] 남북한이 두 손을 힘차게 맞잡고 함께 모습을 드러냈다. 감동적인 장면에 세계에서 몰려든 관중 및 선수들은 큰 박수로 맞았다.

한국과 북한 선수단(이하 코리아)은 9일 강원도 평창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 올림픽 개막식에 나란히 입장했다.

이번 공동입장은 지난 2000년 시드니 올림픽 이후 11번째이자 지난 2007년 장춘 동계 아시안게임 이후 11년만의 공동 입장이다.



기념비적인 순간, 선수단은 만면에 미소를 띄고 경기장에 들어섰다. 기수는 두 명이었다. 한국 기수는 봅슬레이 원윤종, 북한 기수는 아이스하키 단일팀 멤버인 황충금이 맡았다. 두 선수는 함께 한반도기를 맞잡고 선수단 가장 앞에 섰다.

코리아가 입장하자 화려한 박수가 경기장을 수놓았다. 선수들은 최신 춤을 선보이거나 카메라를 향해 익살맞은 포즈를 취하는 등 흥겨운 분위기를 연출하며 화답했다.

이날 개막식에 참가한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대표인 김영남 최고인민위원회 상임위원장,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도 손을 흔들며 화답했다. 북핵문제로 얼어붙은 남북 관계가 평창에서 조금이나마 녹아내리는 순간이었다.



강릉=김동현기자 miggy@inews24.com 사진 평창=이영훈기자 rok6658@inews24.com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윤지혜]'살균제' 과징금 고작 1억원…..
[김형태]평창을 살린 '여제'의 눈물
[김상도] '북미 갈등' 대화와 타협이..
[이진우의 R머니] 토지개발로 만드는..
[박준영]걸작이 플랫폼에 미치는 영..
프리미엄/정보
AI 산업 성장이 더딘 이유는?

 

ISF 2018
경력기자채용
2018 평창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