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문화일반
교육부 국감 파행…더민주 "자유한국당 유감"
국민의당은 더민주·자한당 양측 모두 비판
2017년 10월 13일 오전 10:4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문영수기자]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13일 성명을 통해 전날 교육부 국정감사가 파행된 것과 관련 자유한국당 측에 유감을 표명했다.

12일 진행된 교육부 국정감사는 역사교과서 국정화 추진 당시 접수된 30여만장의 반대의견서 제출 및 열람 허용 여부를 두고 여야가 충돌하며 정회되는 등 파행됐다.

교문위 더민주 의원 일동은 "국정역사교과서 찬성 여론을 조작하기 위해, 차떼기가 광범위하게 이뤄졌다는 사실이 드러났다"며 "자유한국당 위원들은 박근혜 정부의 차떼기 여론조작에 대해 사과는커녕 적반하장으로 여론조작의 본질을 호도하고 있으며 국정농단의 진실을 밝히는 것과 전혀 무관한 33만장의 서명용지 사본을 제출하라고 요구하며 하루 종일 국정감사를 지연시켰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자유한국당 위원들은 국정교과서 서명용지 열람을 요구했으나 교육부는 이미 검찰에 수사의뢰를 했으므로 서명용지의 열람은 불가하다는 입장을 수차례 밝혔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유한국당 위원들은 하루 종일 억지주장으로 일관하며 교문위 첫날 국감을 결국 파행시켰다. 이는 사소한 빌미라도 잡아 자신들에게 불리한 여론조작 사실을 물타기 하려는 시도로 볼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교문위 국감 첫날이 파행으로 치달은 것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위원들은 심각하게 유감의 뜻을 밝히는 바이다"라며 "하루속히 국정감사가 정상화되어 민생 제일의 국감이 이뤄지기를 고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국민의당은 교육현안은 뒷전으로 미루고 국정감사를 정쟁으로 몰아갔다며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양측에 유감을 표시했다.

국민의당은 "수사기관을 통해 밝혀지면 되는 내용에 대한 소모성 정쟁으로 인해 정작 감사를 통해 지적해야 할 교육현안 문제들은 뒷전으로 미뤄지며 국정감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못했다"며 "국민의당 교문위 위원들은 앞으로 남은 교문위 국정감사에 대하여 양당 모두 보다 책임 있는 자세로 임하기를 촉구한다"고 전했다.

문영수기자 mj@i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문화 최신뉴스
경복대, '2017 캡스톤 디자인 전시회' 개최
가구 디자이너 톰 딕슨, '홈·테이블데코페어'서..
경복대-모아맘보육재단, 보육교사 양성과정 개설
[책]미래 위한 청사진 '대한민국 4차 산업혁명..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이성필의 NOW 도쿄]일본, '월드컵 가..
[이성필의 NOW 도쿄]걱정이 필요 없..
[이영은] 인천공항 '비즈니스 패스트트..
[민혜정]개인방송 '숟가락 얹기 식' 규..
[이성필의 NOW 도쿄]북한, 그라운드 안..
프리미엄/정보
알파벳, 네스트로 아마존 견제 성공할..

 

2018 평창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