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유통
전기오토바이도 이커머스서 산다…티몬 단독 판매
정부보조금으로 가격↓…연료비도 일반 오토바이의 5~10% 수준
2018년 04월 17일 오전 09:27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윤지혜 기자] 티몬은 초소형전기차 '다니고'에 이어 환경부의 인증을 받은 전기오토바이 2종인 '듀오'와 '루체'를 온라인 독점으로 판매한다고 17일 밝혔다.

전기오토바이는 일반 엔진 오토바이보다 비싸지만 내연기관이 없어 대기오염물질을 발생시키지 않기 때문에 정부 보조금을 받을 수 있다. 정부 보조금을 받으면 일반 엔진 오토바이와 비슷한 사양의 오토바이를 더 저렴한 가격에 구입할 수 있다. 연료비는 일반 엔진 오토바이와 견줘 5~10% 수준이다.

배송이나 출퇴근 오토바이로 사용할 수 있는 듀오 가격은 380만원이며 정부보조금을 받아 150만원에 구입할 수 있다. 출퇴근과 통학용 전기 오토바이로 제작된 루체의 가격은 399만원이지만 정부보조금을 받으면 실제 구매가는 169만원이다. 티몬은 전기오토바이 구매시 배달용 바구니와 뒷자석 시트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정부보조금 신청 등 복잡한 서류 작업은 해당 업체에서 대신한다. 티몬에서 전기오토바이 모델을 고르고 3만원의 예약금을 결제하면 제조사에서 정부보조금을 대신 신청해 결과를 고객에게 전달한다. 고객은 정부보조금 지급 여부에 따라 상품 구입을 결정할 수 있으며 만약 보조금을 받지 못하면 계약금은 100% 반환된다.

결제가 완료된 오토바이는 고객이 입력한 희망 배송지로 3개월 내에 직접 배달된다. 시엔케이는 100여곳, 에코카는 60여곳의 A/S망이 구축되어 있으며 문제가 발생했을 경우 각 회사의 본사로 연결하면 A/S를 받을 수 있다.

한재영 티몬 최고전략책임자(CSO)는 "초소형 전기차인 다니고는 예약자가 1천여명이 넘었을 정도로 인기가 높았던 만큼 전기오토바이 역시 배달·통근·통학용으로 인기가 높을 것으로 예상한다"며 "앞으로도 합리적인 가격에 다양한 모빌리티를 판매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지혜기자 jie@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한수연] '내우외환' 국민연금에 대한..
[김형태의 백스크린]한용덕·김진욱..
[치매여행]<12> 치매에 걸리면 모든..
[김동현의 허슬&플로우]강백호의 '허리..
[김서온] 항공사 '오너리스크'에 거리..
프리미엄/정보
스쿠터·바이크가 新교통수단으로 뜬..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