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유통
오리온, 러시아에 880억 투자…유라시아 공략
러시아 뜨베리 주와 신공장 건설·투자 관련 협정 체결…2020년 완공
2017년 12월 07일 오후 15:27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장유미기자] 오리온은 러시아를 비롯한 유라시아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러시아 뜨베리 주에 신공장을 건설하며 향후 3년간 8천130만 달러(약 880억원)를 투자한다고 7일 밝혔다.

오리온은 현지 시간 기준 지난 6일 러시아 뜨베리 주지사 사무실에서 신공장 건설에 대한 투자 협정을 체결했다. 이날 협정식에는 안계형 오리온 러시아 법인 대표와 루데냐 이고르 미하일로비치 러시아 뜨베리 주지사 및 주요 관계자가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오리온은 신공장 건설과 관련한 투자 계획을 발표하고 현지인 고용창출을 통한 지역발전을 약속했으며 뜨베리주는 법인세 감면 등 다양한 세제 혜택을 제공하는 데 협의했다.



오리온은 러시아 시장을 본격적으로 공략하기 위해 뜨베리 라슬로보 산업단지 내 사업부지 10만6천950㎡(3만2천400평)에 연면적 3만8천873㎡(1만1천760 평) 규모의 생산 공장을 짓는다. 기존 뜨베리 공장에 비해 6배 이상 큰 규모로 연간 최대 생산량은 약 2천억 원에 달하며 내년 초 착공해 2020년에 공사를 완료할 예정이다.

기존 뜨베리 공장은 신공장 완공에 맞춰 이전하고 신공장에는 파이, 비스킷 등 라인을 추가해 총 7개 라인을 설치할 계획이다.

오리온은 1993년에 초코파이를 수출하며 러시아에 진출했다. 2006년 뜨베리 공장 설립 이후 2008년 노보 지역에도 생산 공장을 지은 바 있다. 초코파이와 초코송이(현지명 Choco Boy)가 큰 인기를 얻고 있는 가운데 특히 초코파이는 현지 소비자들에게 맛과 품질이 보증되는 러시아 '국민파이'로 자리매김했다. 실제로 지난 2016년 연간 판매량 6억 개를 돌파했으며 최근 5년간 연 20% 이상 고성장 중이다.

오리온은 신공장 완공 이후 초코파이의 공급량을 연간 10억 개 이상으로 확대하며 러시아 제과 시장 톱(TOP) 5 브랜드로 자리매김 시킨다는 전략이다. 현재 많은 인기를 끌고 있는 초코송이 외에 비스킷 제품 라인업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오리온 관계자는 "이번 신공장은 10조 제과시장을 보유한 러시아를 공략하는 전초기지이자 동유럽과 EU국가까지 시장을 확대하는 초석이 될 것"이라며 "중국, 베트남에 이어 러시아와 동유럽까지 유라시아 시장 공략을 본격화해 글로벌 제 2도약을 이뤄내겠다"고 말했다.

장유미기자 sweet@i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유통 최신뉴스
[브랜드 스토리]도전정신 대명사 '조니워커'…"K..
한국필립모리스, '히츠' 가격 20일부터 200원 인..
[오늘의 유통 단신]동서식품, '꿈의 도서관' 전..
[포토]롯데주류 "당일 개봉한 신선 생맥주 맛보..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이성필의 NOW 도쿄]승리는 기뻤고..
[김국배]공공부문 민간클라우드 40%..
[이성필의 NOW 도쿄]일본, '월드컵 가..
[이성필의 NOW 도쿄]걱정이 필요 없..
[이영은] 인천공항 '비즈니스 패스트트..
프리미엄/정보
알파벳, 네스트로 아마존 견제 성공할..

 

2018 평창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