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금감원장 잇따른 낙마에 좌표 잃은 금융권
체격 작은 2금융권 혼란…"어느 장단에 맞추리오"
2018년 04월 17일 오후 12:38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허인혜 기자] 김기식 전 금융감독원장이 사의를 표명하며 한 달 사이 두 명의 수장이 낙마한 금융권은 혼란에 휩싸여 있다. 특히 썰물처럼 밀려왔던 규제에 우왕좌왕했던 2금융권은 이제 진두지휘 자체가 사라지면서 좌표를 잃었다.

17일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대통령이 김 원장의 사임 건을 결재했다"고 밝혔다. 김 전 원장의 사표가 수리되면서 금융감독원장 자리는 또 다시 공석이 됐다.



금감원은 혼란스러운 기색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최흥식 전 금감원장이 하나은행 채용비리에 연루돼 사임한 지 한 달 만에 새 금감원장도 경질되면서 어수선한 분위기다.

금감원 관계자는 "예상보다 빠르게 결론이 나 당황스럽지만, 현업 부서에서는 결정된 직무들을 침착하게 수행해나가는 방법뿐"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금감원 관계자도 "금감원장의 인사에 대해 직원들이 왈가왈부하는 것이 조심스럽다"라면서도 내부의 침체된 분위기를 귀띔했다.

김 전 원장이 부임한 2주 동안 규제의 파고를 맞았던 금융권도 혼란에 빠졌다.

금융권 관계자는 "김 전 원장의 개혁 방향이 옳고 그름을 떠나 협의와 조율을 할 수 있는 부분이었는데, 의지 자체가 정치적인 요인에 의해 꺾이게 돼 안타깝다"며 "이달 초부터 발표된 지침들을 따라야 하는지도 정하지 못했다"고 이야기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최 전 원장의 후임으로 김 전 원장이 부임하면서 ‘호랑이 가고 라이거 왔다’는 말이 금융권에 돌았는데, 다음 금감원장은 더한 ‘해태’가 오는 게 아니냐는 불안감이 짙다"고 전했다.

김 전 원장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위법 결정이 내려진 16일까지 현장 스킨십을 이어갔다. 채용비리와 지배구조 개편, 2금융권 규제 방안도 앞다퉈 내놨다.

하지만 김 전 원장의 사임과 동시에 금융권은 시계제로 형국이다.

특히 선관위 결정 불과 다섯 시간 전 김 전 원장과 상견례를 치렀던 저축은행 업계는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연 20% 대출금리 상한제'의 폭탄을 맞자마자 금감원장이 사퇴하면서 당장 신규 대출 규모를 어떻게 정해야 할지도 오리무중이라는 게 업계의 전언이다. 간담회를 빌어 업계의 요구사항도 전달했지만 답 없는 메아리가 됐다.

저축은행 업계 관계자는 "연 20% 금리 등 강도 높은 압박을 받은 지 몇 시간 만에 상황이 급변했다"며 "한편으로 업계가 바라는 요구사항들, 예컨대 저축은행을 이용할 때 신용등급이 지나치게 하락하는 점 등을 시정 요청했지만 답변을 들을 수 없게 됐다"고 토로했다.

보험업계는 지난해부터 이어져오던 규제로 겨우 사이클을 돌릴 뿐 새로운 안건들은 갈피를 잡지못했다. 새 국제회계기준(IFRS17)과 신RBC(킥스·K-ICS), 금융그룹 통합감독은 일단 정해진 궤로 움직인다는 방침이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IFRS17이나 킥스는 긴 호흡으로 준비해왔기 때문에 금감원장이 바뀐다고 해서 멈추지 않는다"며 "다만 새 금감원장이 더 빠른 준비를 지시하는 등 방향 키를 조금이라도 튼다면 엎어지는 보험사도 상당수 나올 것"이라고 전망했다.

전업계 카드사들은 수수료를 둘러싼 논란이 잦아들지 않고 있다. 김 전 원장이 카드 수수료 인하에 초점을 맞추면서 카드업계는 대고객 마케팅 비용 등을 재산정하는 중이었다. 밴사와의 수수료 갈등도 점입가경이다.

카드업계 관계자는 "선거 때마다 매번 등장했던 게 카드수수료 인하이지만, 김 전 원장이 더욱 강한 규제를 내밀 것으로 예상하고 대고객 마케팅 비용과 카드 수수료에 따른 손실을 저울질하고 있었다"며 "김 전 원장의 과거 카드 관련 발의 법안이나 발언들을 분석하자마자 새 감독관을 모실 판"이라고 말했다.

허인혜기자 freesia@inews24.com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윤선훈] 정쟁이 가로막는 생계형 적..
[도민선] 정부의 내년 3월 5G 상용화..
[김문기] 5G 주파수 '20MHz' 이격 근거..
[윤지혜] 판매직원 근로환경으로 본 샤..
[글로벌 인사이트]본격화하는 미·중..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