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자동차
볼보 "더 뉴 크로스 컨트리, 플래그십 라인업 완성"
세단과 SUV의 결합 '크로스 컨트리' 출시
2017년 03월 21일 오후 12:2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이영은기자] 볼보자동차코리아가 세단과 SUV의 장점을 결합한 '더 뉴 크로스 컨트리'를 국내 시장에 선보였다. 가장 '볼보'다운 특별한 라인업인 크로스 컨트리의 출시로 90시리즈의 마지막 퍼즐을 완성하게 됐다.

21일부터 예약 판매에 돌입하는 더 뉴 크로스 컨트리는 볼보의 90 클러스터를 완성하는 마지막 플래그십 모델로, '스웨디시 라이프스타일러(Swedish Lifestyler)' 콘셉트의 크로스오버 모델이다.

크로스 컨트리는 볼보가 자사의 인기모델을 기반으로 지상고를 높이고, SUV의 성능을 더해 만든 새로운 세그먼트다.

이날 선보인 더 뉴 크로스 컨트리는 V90를 기반으로 세단의 주행감과 SUV의 활용성을 두루 갖췄다. 앞서 SUV '올 뉴 XC90'과 대형 세단 '더 뉴 S90'를 선보인 바 있는 볼보는 이번 더 뉴 크로스 컨트리의 출시로 플래그십 라인업을 모두 완성했다.



이윤모 볼보코리아 대표는 "크로스 컨트리는 여가생활이 다양해지고 있는 현대인의 라이프스타일에 가장 적합한 모델"이라며 "특히 4계절의 날씨와 산지가 많은 한국에서 진가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볼보만의 스웨디시 럭셔리의 가치가 집약된 크로스 컨트리를 통해 한국 시장에서 새로운 세그먼트 영역을 개척해 나갈 것"이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크로스 컨트리는 다양한 주행 환경에 대한 대응력을 높여 최적화된 성능을 발휘하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최저 지상고는 일반 SUV와 유사해 쾌적한 시야 확보 및 거친 노면에서의 차량 최소화가 가능하다. 그러나 차량의 주행감은 세단과 같은 성능을 보인다고 회사측은 강조했다.

'드라이브-E' 파워트레인이 적용된 2.0ℓ 4기통 D5 트윈터보 디젤 엔진에 8단 자동 기어트로닉을 적용한 더 뉴 크로스 컨트리는 최대 출력 235마력, 최대 토크 48.9 kg.m의 힘을 낸다. 볼보가 자랑하는 다양한 안전·편의 사양이 대거 적용된 것도 장점이다.

플래그십 모델인 만큼 고급스러운 나파 가죽과 하이엔드 스피커 등 프리미엄 사양을 통해 감성 품질도 높였다.

더 뉴 크로스 컨트리는 국내에 '크로스 컨트리'와 '크로스 컨트리 프로' 두 가지 트림으로 판매되며, 판매 가격은 각각 6천990만원, 7천690만원으로 책정됐다.

한편 볼보코리아는 올해 판매 목표를 전년 대비 20% 이상 성장한 6천300대로 제시했다. 볼보코리아는 지난해 국내 시장에서 5천200여대를 판매해 역대 최대 판매를 기록한 바 있다.

이 대표는 "빠른 시간 안에 1만대를 판매함으로서 좀 더 많은 고객들이 편리하게 볼보차를 경험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영은기자 eun0614@i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자동차 최신뉴스
쌍용차 '티볼리 에어', 자율주행 기술 시연 성공
"스스로 후진하는 車" 현대모비스, 신기술 개발
7인승 SUV 내놓은 푸조, '소형차' 이미지 벗는다
"아듀 2017" 쌍용차, 티볼리 특별 할인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김국배]국방부 해킹대응 유감
[책쓰기 코치,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김동현의 NOW 도쿄]아쉽지만 쓴 보..
[민혜정]인터넷기업 규제, 땜질식 처방..
[김동현의 NOW 도쿄]도쿄돔의 '종이팩'..
프리미엄/정보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