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게임비즈니스
성남·엔씨소프트, 글로벌R&D센터 설립 '맞손'
고용창출·세수증대 등 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2018년 02월 12일 오후 17:27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성남시가 '엔씨소프트 글로벌R&D센터(가칭)'를 유치한다고 12일 발표했다.

성남시와 엔씨소프트는 이날 오후 성남시청에서 글로벌R&D센터를 설립하기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성남시는 글로벌R&D센터 설립을 위한 행정적 지원을, 엔씨소프트는 지역경제 활성화와 지역사회 공헌을 통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글로벌R&D센터는 판교 공공부지가 있는 분당구 삼평동에 들어설 예정이다. 이 부지는 당초 구청사 부지로 사용하기 위해 마련됐지만 장기간 방치되면서 지난 2015년 일반업무시설로 용도가 변경된 바 있다.

시는 이듬해인 2016년 기업유치를 위해 이 부지를 매각하기로 결정했고 이날 글로벌R&D센터를 유치하면서 결실을 맺었다.

엔씨소프트는 분산된 각 R&D센터를 통합시켜 세계적인 수준의 연구개발 허브로 발전시킨다는 계획이다. 또한 시민들을 위한 시설도 설치해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센터로 운영하기로 했다.

시는 글로벌R&D센터가 연간 약 2만 명의 고용창출 효과와 1조 5천억원 규모의 경제파급 효과 등 지역경제 발전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협약식에 참석한 이재명 성남시장은 "도시의 가장 중요한 기능은 자족성 강화"라며 "기업유치의 노력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벤처기업들이 성남에서 성공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기업들도 한국의 실리콘밸리로 불리는 성남에서 ICT 사업을 선도할 수 있도록 기여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는 "글로벌R&D센터에서 AI와 빅데이터 중심의 지능정보기술을 고도화해 사람들이 감동할 수 있는 게임을 만들겠다"며 "엔씨소프트의 기술력과 창의력이 결집될 글로벌R&D센터의 성과들이 성남시민의 삶 속에 녹아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영수기자 mj@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기자수첩] e스포츠와 컬링
신뢰자본을 쌓을 때다
[이슈TALK] 빗장 여는 인터넷전문은행,..
[기자수첩] "알파에서 오메가까지"…IC..
[글로벌 인사이트]미중 무역전쟁의..
프리미엄/정보
1조달러 회사 애플, 성장 걸림돌은?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