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TV 게임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언론/미디어
[톱뉴스]
'적폐·방송장악' 주장에 이효성 "받아들일 수 없다"
"MBC 정상화 위해 방문진 감독권 행사 필요"…13일 방통위 국정감사
2017년 10월 13일 오후 17:04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양태훈기자] "적폐위원장? 방송장악? 받아들일 수 없다."

이효성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이 13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야당의 자질논란 공세를 정면반박했다.

이효성 위원장은 "나를 5가지 그랜드슬램을 달성한 적폐위원장이라 하는데 이는 일방적인 주장이지 하나도 밝혀진 게 없는 만큼 받아들일 수 없다"며, "또 방송사를 장악하려고 한다는데 이것 역시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이날 방통위 국감에서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이 위원장의 자진사퇴를 요구하며 '방송장악 앞잡이', '적폐위원장' 등 거친 공세를 퍼부었다.

이에 반발한 이 위원장은 "MBC에는 그간 부당노동행위가 있었고, 시청율이 높았을 때 다른 곳에 보내는 등 여러 문제가 있어 이런 사태(언론자유 하락 등)가 발생한 것"이라며, "이게 어떻게 된 것인지 알아보려고 감독권이 있는 방문진에 대해 언급하는 것일 뿐 방송장악을 위한 것이 아니며, 그렇게 표현하면 안된다"고 맞대응 했다.



또 "MBC 내 부당노동 행위, 유능한 직원들을 엉뚱한 곳에 보내 일을 못하게 하는 등 방송의 품질을 떨어뜨리고, 이게 시청율 저하의 원인이 돼 국제적으로도 한국의 언론 자유지수가 떨어진 것"이라며, "공영방송 이사장 임기를 보장해야겠지만, 방송의 공정성과 공익성, 자질문제를 고려하면 문제가 있어 감독권을 행사해야한다고 본다"고 의지를 드러냈다.

양태훈기자 flame@inews24.com 사진 조성우 기자 xconfind@i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통신·미디어 최신뉴스
카카오, AI 광고 플랫폼 공개 테스트 진행
네이버-YG "대규모 음원 확보해 글로벌 음악 서..
네이버 모바일 뉴스 개편, 언론사 직접 편집 '채..
구글, AI로 스팸 없는 지메일 만든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도민선] 통신비 인하? 꼼꼼히 따져..
[윤선훈] '데스 밸리' 막기 위한 묘안..
[책쓰기 코치,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김문기] 스마트폰 판매, 前 보다 '後'..
[이미영]서신애의 파격 드레스를 바..
프리미엄/정보
애플, 세계 최대 반도체 업체로 성장..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