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모바일/인터넷/소셜
사용자가 가장 선호하는 온라인 광고는 '검색광고'
가장 선호하지 않는 광고 유형은 '동영상 광고'
2017년 03월 21일 오후 14:28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민혜정기자] 사용자가 가장 선호하는 온라인 광고는 '검색광고'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1일 한국인터넷진흥원의 '온라인광고 산업 동향 조사 및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온라인 광고 중 검색광고에 대한 선호도가 58.1%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 보고서는 광고주 200개사, 온라인광고 사업체 400개사, 사용자 2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를 바탕으로 작성됐다.

이어서 배너광고(41.9%), 보상형광고(30.1%), 동영상 광고는 28.4%, SNS광고(20.3%), 간접(PPL)광고(12.8%), 바이럴광고(4.9%), 네이티브광고(3.7%) 순이었다.



검색광고는 모든 연령대, 남녀, 광고 경험자와 비경험자 등 모든 영역에서 선호도 1위에 올랐다.

사용자들이 검색광고를 선호하는 이유로는 '상품 및 서비스 정보를 쉽게 얻을 수 있어서'가 59.8%로 1위를 차지했다. 온라인 광고 전반에 대한 선호 이유 역시 '상품이나 서비스 정보를 쉽게 얻을 수 있어서'가 59.6%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는 38.2%로 '혜택을 주는 쿠폰, 할인 등을 제공해서'가 2위를 차지했다.

사용자가 선호하지 않는 광고 유형에 대한 조사에서는 동영상광고가 27.6%로 1위에 올랐다. 이어서 SNS광고(13.5%), PPL광고(11.5%) 등으로 나타났다.

동영상광고는 남녀 모두, 모든 연령대, 광고 경험자와 비경험자 모두에게서 선호하지 않는 광고 유형 1위로 꼽혔다.

또 '동영상광고'는 불편도에 대해서도 2.5점으로 온라인광고 중 가장 불편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광고를 선호하지 않는 이유로는 '콘텐츠 이용을 방해해서'가 53.9%로 나타났다. '광고를 강제로 클릭하거나 봐야만 한다'는 이유가 42.4%로 뒤를 이었다.

광고 대신 유료 콘텐츠를 이용할 의향을 묻는 질문에 대해선 22.6%의 사용자가 이용 의향이 있다고 응답했다.

광고주, 이용자 반응 목적엔 'SNS광고', 매출 연계나 요금 적정성 면에선 '검색광고' 광고주를 대상으로 광고의 목적별로 적합한 광고 유형을 조사한 결과, '고객관리', '타겟도달', '즉각적 반응', '자유로운 광고 표현' 등 광고 이용자 반응과 관련된 목적에는 'SNS광고'가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업계, 사업자 중심 자율규제에 공감

국내 온라인광고 사업체들 중 온라인광고 규제로 사업 운영에 불편을 경험한 업체는 21.8%로 나타났다.

세부적으로는 '법적용 형평성'에 대한 불편함이 가장 컸고, '현행 법제도 적용 및 해석의 어려움'에 대한 불편함이 낮았다. 또, 온라인광고 활성화 및 건전화를 위한 규제 방식에 대해서는 사업자 중심의 자율규제가 42.2%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광고산업 활성화를 위해서는 온라인광고 기술 개발이 54.8%의 비율로 1위를 차지했고, 온라인 전문 인력 양성과 온라인광고 규제 개선이 51.7%로 공동 2위를 차지했다.

업계 전문가는 "검색광고는 사용자가 구매를 목적으로 검색하는 경우에 노출되는 경우가 많다"며 "사용자에게는 검색 의도에 부합한 정보의 제공이란 측면에서, 사업자에게는 세밀하게 타겟화된 사용자에게 사업 정보를 제공한다는 측면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고 평가된다"고 말했다.

이어 "동영상광고의 사전 광고에 대한 사용자 불편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지만, 네이버나 카카오의 경우 방송 콘텐츠를 제공하는 스마트미디어렙(SMR)이 15초 광고를 강제하고 있다"며 "포털 사업자가 원하는 방향으로 사용자 불편을 줄이기는 어려운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민혜정기자 hye555@i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통신·미디어 최신뉴스
올레tv, 2018 수험생 특급 테마관 운영
우아한형제들, 부사장 4명 등 10명 임원 승진
구글, 위치 정보수집 파문' 일파만파'
'카풀 앱' 규제 개선 논의, 첫 단추부터 '삐그덕..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이영은] 같은 車노조, 임단협은 '극과..
[김국배]국방부 해킹대응 유감
[책쓰기 코치,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김동현의 NOW 도쿄]아쉽지만 쓴 보..
[민혜정]인터넷기업 규제, 땜질식 처방..
프리미엄/정보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