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컴퓨팅
메타넷 '몸집 불리기'…5년새 50% '껑충'
작년 매출 8천억 원 돌파…'엔드 투 엔드' IT서비스
2018년 01월 11일 오후 17:34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김국배기자] 메타넷이 지속적인 인수합병(M&A)으로 몸집 불리기에 나서고 있다.

최근 계열사가 12개까지 늘어나면서 지난해 매출은 8천억 원을 돌파, 최근 5년새 50% 이상 성장한 모습이다. 대기업 계열 IT서비스 회사를 제외하면 규모가 가장 크다.

11일 메타넷에 따르면 메타넷글로벌, 대우정보시스템, 코마스, 메타넷시큐리티 등 12개 계열사를 통해 컨설팅, 디지털, 테크놀로지, 오퍼레이션을 아우르는 서비스를 제공하게 됐다. 전부가 비상장 회사다.



이는 M&A로 사업 분야를 계속 확장한 결과다. 2000년 최영상 회장이 설립한 메타넷은 코마스, 누리솔루션, 엑센츄어코리아(현 메타넷글로벌) 등 지금까지 8개 회사를 인수했다.

특히 2012년 시스템통합(SI) 업체인 대우정보시스템을 인수한 것이 매출을 성장시키는 기폭제가 됐다. 2011년 2천670억 원이던 매출액이 그 해 단숨에 5천억 원 대로 뛰었다. 2014년에는 처음으로 7천억 원을 돌파했다. 3년 뒤 다시 8천억 원 고지에 올라섰다.

추가적인 M&A 가능성을 고려한다면 사상 처음으로 매출액 1조 원을 달성할 날이 머지 않아 보이는 상황이다.

현재 메타넷은 크게 메타넷 테크놀로지스 서비스(MTS), 메타넷 비즈니스 서비스(MBS) 두 개의 지주회사 체제로 나눠 운영된다. 이태하 전 코마스 대표가 대우정보시스템, 코마스 등이 포함된 MTS를 총괄한다. 메타넷 MCC, 빌포스트 등이 속한 MBS는 정재기 대표가 맡고 있다. 전체 임직원 수도 9천 명에 이른다.

컨설팅·IT아웃소싱 회사로 출발했지만 이제는 컨설팅부터 테크놀로지, 오퍼레이션까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에 필요한 '엔드 투 엔드'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글로벌 컨설팅 전문기업 액센츄어와 사업 구조가 흡사하다. 현재 사업 분야별 매출 비중은 IT서비스 66%, 마케팅 서비스 34%다.

메타넷 관계자는 "고객이 디지털 혁신을 통해 성과를 높이고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도록 돕는 '디지털 비즈니스 플랫폼' 기업이 되고자 하는 것이 메타넷의 사업 방향"이라고 강조했다.

김국배기자 vermeer@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한수연] '내우외환' 국민연금에 대한..
[김형태의 백스크린]한용덕·김진욱..
[치매여행]<12> 치매에 걸리면 모든..
[김동현의 허슬&플로우]강백호의 '허리..
[김서온] 항공사 '오너리스크'에 거리..
프리미엄/정보
스쿠터·바이크가 新교통수단으로 뜬..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