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TV 게임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컴퓨팅
[톱뉴스]
[김국배]공공 클라우드 활성화를 기대하며
2017년 04월 21일 오후 15:01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클라우드 1위 사업자인 아마존웹서비스(AWS)는 민간 클라우드 활성화 정책의 발전 과정을 5단계로 구분한다. 우선 정책과 법(1단계)이 준비되고 클라우드의 정의가 함께 논의된다.

이후엔 클라우드 상에서 어떻게 안전한 시스템을 운영할 수 있을지 보안(2단계)에 대해 정의하고, 기타 규제가 마련된다. 그러고 나서 조달 및 구매 정책(3단계)이 완료된다. 그런 뒤 클라우드를 활용할 수 있는 조직 문화와 운영 역량(4단계)이 기반이 되면 대규모 확산(5단계)이 이뤄질 수 있다는 게 AWS 측 설명이다.

올해 기준으로 전 세계 2천300개 공공기관과 7천개 교육기관, 2만2천 개 비영리 기관이 AWS 클라우드를 활용한다.

그렇다면 국내 공공 부문은 어느 과정 즈음에 와 있을까.

첫 번째 단계는 우리도 지났다. 2015년 3월 '클라우드 발전법'이 제정돼 그 해 9월부터 곧바로 시행됐다. 이에 따라 공공 부문 클라우드 우선도입 정책도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공공기관이 안심하고 민간 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해주고자 '클라우드 보안 인증'까지 만들었다.

이렇게 보면 우리는 조달 및 구매 정책 완료, 조직 문화 등을 필요로 하는 3~4단계에 걸려 있는 듯 하다. AWS 아시아태평양 공공사업부 관계자도 "한국은 아직 조달 및 구매 정책 완료 단계까진 못 갔다"고 평가했다.

기존 조직도 변해야 한다. "공공기관들의 클라우드에 대한 인식은 여전히 낮고, 쓴다고 해도 자체 클라우드를 구축하겠다는 소리가 많습니다. 법의 취지는 퍼블릭 클라우드 활성화지 자체 구축이 아닙니다." 한 정부 관계자의 말이다.

자체 클라우드를 구축하면 비용 절감 효과가 떨어질 뿐 아니라 기존 레거시(legacy) 시스템과 무슨 차이가 있느냐는 얘기다.

특히 그 동안 공공 부문에선 당장 사용해야 하는 서비스를 복잡한 구매 과정 탓에 뒤늦게 적용해야 하는 절차상의 어려움이 존재했다. 클라우드를 활용하면 이런 문제를 혁신시키고, 꾸준히 늘어나는 IT시스템 유지보수 예산을 줄이는 데도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다.

이미 기업들은 클라우드가 제공하는 힘을 통해 다양한 혁신을 일으키고 있다. 클라우드가 더 나은 시민 서비스와 공공 혁신을 위한 플랫폼, 기반이 되길 기대해 본다.

김국배기자 vermeer@i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컴퓨팅 최신뉴스
국산 이기종 방화벽 통합관리 시스템 출시
롯데렌탈, '어도비 익스피리언스 클라우드' 도입
엔비디아, 韓게임 '배틀그라운드' 지원
KT넥스알, 숭실대 1억원 상당 빅데이터 플랫폼..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도민선]후퇴한 공약, 지금이 사과할..
[책쓰기 코치,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윤선훈] 비정규직 기준, 명확한 정의..
[김문기] 스마트폰, 100만원 '고지전'
[김양수]연기돌 파격 발탁, 누구를 위..
프리미엄/정보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
2017 DC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