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속보
산업부, 신년 첫 공공기관장 회의…"복무기강 확립"
흔들림 없는 업무수행, 사이버보안 강화 등 강조
2017년 01월 12일 오전 06:0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이영은기자] 산업통상자원부가 주형환 장관 주재로 올해 첫 공공기관장 회의를 개최했다.

산업부는 12일 무역보험공사 대회의실에서 산하 39개 공공기관 기관장이 참석한 가운데 '2017년 제1차 공공기관장 회의'를 가졌다.

이날 참석자들은 공공기관 복무기강 확립과 공공기관 출자회사 관리 및 점검, 내수경기 활성화를 위한 공공기관의 역할 강화, 경영정상화 지속 추진 등을 논의했다.

특히 39개 공공기관은 올해 사이버보안 인력과 예산을 전년 대비 모두 20% 이상 확대하고, 시설보안 예산도 15% 증액해 시설보안 기반을 더 확충하기로 했다. 2017년 사이버보안 및 시설보안 예산은 3천297억원이다.

산업부 산하 공공기관이 출자한 총 282개 출자회사에 대한 전수조사도 실시해 올해 10% 내외를 정리 추진하고, 매년 전수조사를 통해 지속적인 관리 및 점검을 실시하기로 했다.

아울러 내수활성화를 위해 공공기관이 선도적으로 투자 조기집행과 선금 지급 확대, 상반기 우선채용, 사회공헌 확대를 추진키로 했다.

올해 산업부 산하 39개 공공기관의 총 투자 규모는 전년 대비 10.1% 증가한 20조2천925억원이다. 39개 공공기관의 올해 신규채용은 총 4천54명으로 이 중 60%를 상반기에 우선 채용키로 했다. 사회공헌 규모도 전년 대비 15.6% 증가한 2천846억원으로 계획됐다.

또한 부채감축, 임금피크제, 성과연봉제 등 공공기관 경영정상화를 위한 노력도 강화한다.

11개 부채중점 관리 기관은 2016년 총 11조2천967억원의 부채를 절감해 목표 대비 108.4%를 달성했다. 올해는 사업조정, 자산매각, 경영효율 등의 노력을 통해 총 13조1천439억원의 부채 감축을 차질 없이 추진할 계획이다.

임금피크제의 경우 산업부 산하 공공기관이 임금피크제를 도입함에 따라 올해는 1천35명을 신규 채용할 계획이다.

지난해 조기 도입한 성과연봉제 역시 노사합의가 이루어지지 않은 기관에 대해서는 기관장의 적극적이고 지속적인 노사합의 노력을 독려할 예정이다.

주형환 장관은 "두 사람이 마음을 합하면 그 예리함이 쇠라도 끊을 수 있다는 '이인동심 기리단금(二人同心 其利斷金)'의 의미를 되새기며, 산업부와 공공기관이 환상의 팀워크를 발휘하면 어떠한 어려움도 해결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적극적인 협조를 토대로 이번 회의를 통해 논의된 내용들을 차질 없이 추진하고, 앞으로 산업부와 함께 39개 공공기관이 우리나라 실물경제의 선봉에서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이영은기자 eun0614@inews24.com
TV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뉴스 전체 최신뉴스
MS, 15인치 맥북프로 대항마 판매 시작
[기업in평창④] 미래車로 평창올림픽 성공 기..
알뜰폰 해외는 활성화, 국내는 위기 왜?
허수영 롯데 화학BU장 "현대오일뱅크와 NCC 합작..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강민경]CES 정전사태, 스마트 시티가..
[진교문의 디지털농업 이야기] 미국..
[김다운]자본시장을 통한 벤처 육성..
[문영수]달라진 한국콘텐츠진흥원을..
[이영은] 새출발 앞두고 논란 키우는..
프리미엄/정보

 

2018 평창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