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한국 e스포츠 '목의 가시' 자본 확충과 인식 개선

    지난 15년 동안 쉼없이 달려온 한국의 e스포츠는 그 규모와 인지도 면에서 가히 역동적이라 할만큼 큰 팽창을 보여줬다. 주요 게임사들은 앞다퉈 e스포츠 시장에 진입하고 있고 선수들의 처우 개선 노력도 이어지고 있다. 전세계가 한국의 e스포츠를 주목하는 만큼 양적인 성장은 물론 질적인 도


  2. 한국 e스포츠 내실 다지며 '스포츠'로 간다

    15년 역사의 한국 e스포츠 산업이 꿈틀대고 있다. e스포츠가 2030 특정 연령층을 타깃으로 한 문화콘텐츠에서 세대를 뛰어넘는 진짜 스포츠로 전환할 날도 멀지 않았다. 한국e스포츠협회와 국제e스포츠연맹은 한국의 e스포츠를 글로벌 정식 체육종목으로 공인시키기 위해 전방위적 활동을 펼쳐 왔다. 이같


  3. '한국 e스포츠' 게임시장의 새 격전지로 급부상

    유료 관중 4만 시대를 연 한국 e스포츠 시장이 게임업계의 새로운 격전지로 급 부상하고 있다. 국내 양대 게임사인 넥슨과 엔씨소프트는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 라이엇게임즈 등 e스포츠 시장에서 잔뼈 굵은 기업들 사이로 틈새공략도 시도하고 있다. 현재 인기 e스포츠시장에서 실시간전략게


  4. 한국 e스포츠 15년 이제는 '퀀텀점프'

    게임을 통한 화합의 장으로써 e스포츠는 한국 게임산업의 한 축으로 자리잡았다. 건전한 스포츠 문화 조성에 이바지한 공로로 e스포츠는 특히 정식 스포츠 종목으로도 인정받는 단계에 왔다. 내로라할 스타 플레이어들을 배출하며 한국 역시 자타공인 글로벌 e스포츠 강국으로도 등극한 상태다. 하지만 화려한 스포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