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절세비책' 세금 아끼는 기술…그게 뭔데?

    금융소득에 대한 세금 절약 방법에 절세형 금융상품 가입만 있는 것은 아니다. 전문가들이 조언하는 세금을 아끼는 기술은 크게 두 가지다. 하나는 ▲금융소득 발생 시점 분산하기, 다른 하나는 ▲가족에게 금융자산 증여하기다. ◆금융소득 발생시점 분산하기 금융소득 발생시점 분산은 법이 규정한 금…


  2. '절세비책' 소득공제·세액공제 돌아보기

    정부는 국민에게 세금을 걷을 때 상황에 따라 일정금액을 깎아주기도 한다. 국민이 내야 할 세금을 연말에 다시 정확하게 계산해 정산하는 '연말정산'을 할 때 공제(깎아주기)를 적용하는데, 그 방식에는 소득공제와 세액공제가 있다. 우리 정부는 그 동안 시행했던 연말정산시 소득공제를 지난 2013년에 세액…


  3. '절세비책' 분류과세 어떻게 활용하나?

    법에서 규정한 금융소득은 이자와 배당 뿐이다. 그래서 금융소득(이자+배당)으로 번 돈이 금융소득종합과세 기준인 2천만원 이상인 자산가들은 이자와 배당이 아닌 다른 방식으로 금융분야에서 수익을 올릴 방법을 찾곤 한다. 그 답은 바로 '매매차익'을 노리는 것이다. 매매차익에 따른 이익금에는 수익 …


  4. '절세비책' 분리과세 금융상품 활용하기

    비과세와 분리과세, 분류과세 등 금융소득과 관련한 세금 부과 유형 중 분리과세형 투자상품을 알아보자. 분리과세는 1년에 한번 이자, 배당 등 금융소득을 정산해 금융소득종합과세 계산을 할 때, 그 해 금융소득에 합산하지 않고 따로 '분리'해서 과세한다는 것으로 나중에 그 소득이 투자자에게 지급되…


  5. '절세 비책' 비과세 상품의 모든 것

    금융상품 투자로 번 돈이 '금융소득'이다. 법에서는 그중에서도 '이자소득'과 '배당소득'만 금융소득으로 규정한다. 세금 측면으로 보면 어떤 금융상품에 투자해 수익을 낸 경우 이자와 배당에 대해서만 세금을 물린다는 얘기다. 매매차익에 따른 이익금은 그 투자대상이나 상품이 뭐냐에 따라 적용되는 …


  6. '절세 비책' 세금 적은 금융상품 잡아라!

    비과세 상품, 분리과세 상품 등 세금을 절약하는 금융상품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가장 직접적인 이유라면 작년에 세제개편으로 2014년부터 금융소득 종합과세 기준선이 4천만원에서 2천만원으로 하향됐다는 점을 들 수 있다(작년소득 기준). 이에 따른 올해 과세자는 11만명으로 집계됐다. 전년의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