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장수 게임들의 역습 '절대인기' 비법은?

    빠르게 변해온 게임 시장 속에서도 확고 부동하게 입지를 굳힌 게임들이 있다. 2000년 새 밀레니엄을 전후하여 등장한 대작들이 바로 주인공이다. 이들은 무려 15년의 시간 동안 게이머들을 매료시키며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초대형 스케일과 번뜩이는 아이디어로 무장한 신작들의 공습에도 이들 스테…


  2. '한국은 좁다' 외화벌이 나서는 게임들

    '좁은 한국서 부딪히지 말고 드넓은 세계 무대로 가자' 이미 성숙 단계로 접어든 한국 시장을 떠나 해외로 나가는 기업들이 많아지고 있다. 매주 수십 종의 신작이 쏟아지고 규제 또한 많은 한국 시장에서 살아남기는 여간해선 쉽지 않은 것이 사실. 일찍부터 이를 체감한 기업들은 게임 기획 단계부터 글…


  3. 선두 게임들의 1위 다툼 '양보는 없다'

    모바일 게임 시장 만큼 선두 다툼이 치열한 곳이 또 있을까. 매주 수십여 종의 신작 게임들이 쏟아져 나오는 모바일 게임시장은 중위권 게임들의 순위 진입 몸부림도 거세지만 1위 자리를 둘러싼 경쟁도 뜨겁다. 엎치락 뒤치락 선두 게임들의 1위 다툼은 흡사 전쟁터를 연상시키기도 한다. 몇 개월을 지켜 …


  4. '수성과 기회' 모바일 게임은 신작들의 격전지

    올해도 모바일 게임 시장의 경쟁은 여전히 치열하다. 치열함이 더했으면 더했지 덜할 리 없는 상황. 올해 시장 규모도 약 1조 5천억 원 규모로 예상되고 있다. 모바일 게임은 온라인 게임을 위협하는 요인이자 기업들에게는 새로운 도전의 장이 되기도 한다. 게임 대기업은 시장 수성의 도구이자 미래를 …


  5. 온라인 게임 대작들 '시장은 우리가 접수'

    '우리를 주목하라' 세상에 모습을 드러내기 위해 수년 동안의 개발 기간을 거쳤던 온라인 게임 대작들이 시장 출시를 앞두고 숨고르기에 들어갔다. 이카루스의 선전 속에 개발 마무리 단계에 있는 온라인 게임 신작들은 올해 하반기에 접어들면서 시장 정복의 야심을 숨기지 않고 있다. 모바일 게임이 …


  6. 즐거운 게임들, 여름 사냥 나서며 대회전

    본격적인 하반기에 접어들며 게임업체들이 여름사냥에 나서고 있다. 성수기인 여름 방학을 시작으로 겨울 초입까지 이어지는 하반기는 상반기보다 더 치열한 경쟁이 펼쳐지는 기간. 게임사들은 신작들을 대거 공개하며 게이머들을 유혹하고 있다. 이미 선두에 진입한 인기 게임들도 치열한 격전을 벌이며 선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