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朴정부 "가계통신비 인하" 약발 떨어졌나?

    박근혜 정부 출범 2년째. 통신시장을 혼탁하게 만드는 불법보조금이 판을 치지만, 규제당국은 '단통법' 통과에 기댄 채 시장정상화를 이뤄내지 못하고 있다. 4인 가구 전체가 스마트폰을 가지는 시대가 되면서 가계통신비는 치솟고 있다. 그러나 현 정부의 대처는 미흡한 실정이다. 아이뉴스24는 창간 14주년을 맞아 '[…


  2. '돌풍' 알뜰폰, 지금 필요한 건 양보다 질

    박근혜 정부 출범 2년째. 통신시장을 혼탁하게 만드는 불법보조금이 판을 치지만, 규제당국은 '단통법' 통과에 기댄 채 시장정상화를 이뤄내지 못하고 있다. 4인가구 전체가 스마트폰을 가지는 시대가 되면서 가계통신비는 치솟고 있다. 그러나 현 정부의 대처는 미흡한 실정이다. 아이뉴스24는 창간 14주년을 맞아 '[창…


  3. SKT 요금인가제 폐지 검토 '공은 어디로?'

    박근혜 정부 출범 2년째. 통신시장을 혼탁하게 만드는 불법보조금이 판을 치지만, 규제당국은 '단통법' 통과에 기댄 채 시장정상화를 이뤄내지 못하고 있다. 4인가구 전체가 스마트폰을 가지는 시대가 되면서 가계통신비는 치솟고 있다. 그러나 현 정부의 대처는 미흡한 실정이다. 아이뉴스24는 창간 14주년을 맞아 '[창…


  4. '오리무중' 제4이통을 어찌할꼬

    박근혜 정부 출범 2년째. 통신시장을 혼탁하게 만드는 불법보조금이 판을 치지만, 규제당국은 '단통법' 통과에 기댄 채 시장정상화를 이뤄내지 못하고 있다. 4인가구 전체가 스마트폰을 가지는 시대가 되면서 가계통신비는 치솟고 있다. 그러나 현 정부의 대처는 미흡한 실정이다. 아이뉴스24는 창간 14주년을 맞아 '[창…


  5. 이통3사 "보조금 뿌리뽑겠다" 대국민 약속

    이동통신3사가 불법 보조금 지급을 중단하고 이용자 차별을 원천적으로 해소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SK텔레콤 윤원영 마케팅부문장, KT 임헌문 커스터머부문장, LG유플러스 황현식 MS본부장은 20일 과천 미래창조과학부에서 보조금 근절 등 이동통신 안정화 방안을 공동 발표하고 향후 공정한 경쟁을 다짐하…


  6. 국가통신대계 '보조금 투명화', 해법은…

    박근혜 정부 출범 2년째. 통신시장을 혼탁하게 만드는 불법보조금이 판을 치지만, 규제당국은 '단통법' 통과에 기댄 채 시장정상화를 이뤄내지 못하고 있다. 4인가구 전체가 스마트폰을 가지는 시대가 되면서 가계통신비는 치솟고 있다. 그러나 현 정부의 대처는 미흡한 실정이다. 아이뉴스24는 창간 14주년을 맞아 '[창…


  7. 최장 '영업정지' 첫날, 통신시장은 '칼바람'

    13일 오후 종로에 위치한 SK텔레콤 대리점에서는 '통신사 중 오직 SK텔레콤만 정상영업 중'이라는 현수막을 내걸고 적극적으로 영업을 하고 있었다. 대리점을 방문하는 고객들도 꽤 있었다. 이 대리점에는 6명의 직원이 4명의 고객 응대에 분주했다. 인근 KT 대리점 유리창에는 영…


  8. 이통3사 CEO "보조금 위반사업자 엄중 처벌해달라"

    이동통신3사 CEO들이 최문기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에게 반복적인 보조금으로 시장 혼탁을 야기하는 위반사업자에 대한 엄중 처벌이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최문기 미래부 장관은 6일 오전 서울 플라자호텔에서 황창규 KT 회장, 하성민 SK텔레콤 사장, 이상철 LG유플러스 부회장 등 이동통신3사 CEO들과 만나 …


  9. 최문기 미래 "단통법 제정 전 일부 내용 시행"

    최문기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이 이동통신3사 CEO에게 불법보조금을 근절할 수 있는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 대국민 발표를 하고 차질없이 추진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최문기 장관은 6일 서울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이통3사CEO 정책협력 간담회에서 황창규 KT 회장, 하성민 SK텔레콤 사장, 이상철 LG유플러스 부회…


  10. 무산된 '단통법'…고삐 풀린 보조금 잡을 대책은?

    지난 2월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여야의원들이 방송법 개정안을 둘러싼 대립 끝에 단말기유통구조개선법을 통과시키지 않았다. 이에 따라 당분간 통신 3사의 과도한 보조급 지급에 따른 이용차 차별행위가 계속될 전망이다. 국회는 다음 회기인 4월 임시국회에서 법안에 대한 논의가 있을 것으로 예상되…


  11. 단통법, 이번엔 '방송법'에 발목…미방위 또 파행

    단말기유통구조개선법(이하 단통법)이 다시 표류하고 있다. 지난 26일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이하 미방위) 법안소위를 통과하며 국회 문턱을 넘는가 싶더니 또 다시 방송법에 발목을 잡혔다. 2월 국회 회기 마지막날인 28일 현재 국회 미방위는 여전히 방송법을 두고 의견 차이를 좁히지 못해 파…


  12. 이경재 "단통법 없이는 이통사 제재 실효성 적다"

    이경재 방송통신위원장이 국회에 계류중인 단말기유통구조개선법이 통과되지 않으면 현행 제재로는 이동통신사들을 통제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이경재 위원장은 19일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업무보고에서 "현행 방통위의 제재는 실효성이 적다. 휴대폰 유통구조를 근본적으로 바꾸기 위해서는 단말…


  13. 朴대통령 의지에도 '단통법' 안먹히네

    "단말기유통구조개선법이 국회에서 통과되면 휴대폰 보조금 문제가 많이 개선될 수 있다." 박근혜 대통령의 의지에도 단말기유통구조개선법의 2월 국회 통과 여부가 불투명해지고 있다. 소관 상임위인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미방위)가 여전히 이 법안 상정 논의조차 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국…


  14. '단통법' 2월 국회 통과되나…朴대통령, 제도 보완 주문

    박근혜 대통령이 17일 "스마트폰 가격이 시장과 장소에 따라 몇 배씩 차이가 나고 최근에 보도된 것처럼 스마트폰을 싸게 사려고 추운 새벽에 수백 미터 줄까지 서는 일이 계속돼선 안 된다"고 강조해 국회에 계류 중인 '단말기 유통구조 개선법(이하 단통법)'의 2월 국회 통과 여부가 주목된다. 단통법은 …


  15. 미래부, 통신요금 인가제 폐지 검토

    정부가 20여년 지속된 '통신요금 인가제' 폐지 검토에 들어갔다. 미래창조과학부 관계자는 13일 "통신 요금제와 가계통신비 부담 및 이용자보호의 관계 등 제반사항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요금제 제도개선을 추진할 것"이라며 "오는 6월말까지 종합계획을 수립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미래부는 …